Category Archives: South Korea

Avec El Shop & Cafe, Seoul 아베크엘 카페

The original text in English was first posted on DanielFoodDiary.com.

avecel4

아베크엘은 몇 년 전부터 정말 가 보고 싶었던 카페인데 저번 초겨울의 12월에 드디어 방문했다. 한 번도 아니고 그 한 달에 두 번 갔다.

avecel3

특히 첫 방문이 또렷이 기억난다.  온도가 영하8도인 날씨에 칼바람과 싸우던 내 초라한 모습. 서울역에서 후암동에 위치한 카페까지 걷던 오르막길들. 암튼 카페 문 열린 시간 직전에 도착했으니 다행이었다. 카페 내부 사진 많이 찍으려고 했으니까. 창가 자리도 잡으려고.

avecel1

내부는.. 뭐라고 할까.. 완전 취향저격. 일단 인테리어 자체는 새하얀 톤으로 했기에 넘 깔끔하고 맘에 쏙 든다. 게다가 미니멀한 소품으로 가득한 카페의 구석구석은 아기자기하며 매력적이었다. 마치 이케아 쇼룸처럼? 소품들 중 직접 살 수 있는 것도 있었던 것 같다.

avecel14

여긴 계절에 따라 계절적인 과일이 들어간 디저트가 특징이다. 그때 겨울이었으니 시즌 한정된 디저트는 다 딸기가 들어가 있더라.

avecel21

첫 방문 때 메이플라떼 (6000KRW)랑 눈길을 제일 끌어당긴 베리베리토스트 (7000KRW)를 시켰다. 시즌 한정 베리베리토스트는 토스트랑 위에 풍부하게 올려진 베리콤포트, 치즈크림, 딸기의 조합이 상큼달콤했다!

avecel11 메이플라떼는 메이플시럽이 들어가 있었기 땜에 커피가 달달하고 커피 맛 안 셌다.

avecel7 옆에 있었던 두 테이블의 여자분들이 나와 같은 토스트를 시켰는데 동시에 서서 토스트 사진 찍는 게 너무 웃기더라. 아마 반투명한 커튼으로 비쳐 들어온 그 날의 햇빛이 예뻐서 더 열심히 찍었던 것 같다.

avecel15

그리고 두 번째 방문은 3개 시켰다. 사실 딸기티라미수 (7000KRW)는 티라미수처럼 안 생겼다고 딸기 사이사이에 스펀지케이크 레이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불고하고 상큼한 딸기가 맛있었다.

avecel12

햇빛이 비치면 비주얼이 빤짝빤짝거리는 딸기소다 (7000KRW). 생각보다 달콤했지만 워낙 단 걸 좋아해서 좋았다.

avecel9

딸기로 너무 오버할까 봐 시즌 드저트가 아닌 홍차쉬퐁케이크 (6500KRW)도 시켰다. 얼그레이 맛 살짝 나니까 담백한 케이크였다.

싱가폴에 돌아온데도 인스타 활동을 꾸준히 하니까 아베크엘의 2점 (메이종아베크엘)이 생긴다는 소식도 알게 됐다. 사실  올해의 5월에 서울에 여행하러 갔지만 시간이 모자라 못 갔음.

avecel10

서너 번 가더라도 지루함이 아예 느껴지지 않을 아베크엘 카페.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용산구 후암동 41-1

12-8시, 일요일 휴무

Advertisements

Bibibidang, Busan – Traditional Korean Teahouse with a Scenic Sea View

bibibidang7After a quick brunch at a café in the Haeundae district of Busan, I had planned to have dessert at Bibibidang, which happens to be located in a building nearby on the same road (Dalmaji-gil). It turns out that the entire building is managed by the same brand, with each level showcasing a different concept.

bibibidang6 Bibibidang, occupying the 4th floor of the building, is a traditional Korean tea house and dessert café that had opened its doors since 2012. Till today, it retains its popularity much thanks to the amazing view overlooking the East Sea from the café itself.

bibibidang3The name of the café has origins that are as interesting as its name sounds. In Buddhist cosmology, there exist 3 realms in which the highest point of attainment is termed 非想非非想天(bi-sang-bi-bi-sang-cheon in Korean romanization). This point is where all desires are overcome and is also said to be the equivalent of enlightenment. Thus, Bibibidang (a direct translation to Chinese would be 非非非堂), represents a space where one can dream of transcending that point.

bibibidang2
Being ushered in by a smartly uniformed waiter, I was surprised to find that the space was much more spacious than I expected, and that the scenic sea view could be seen from nearly every dining table. The café was further divided into a main hall with modern tables and chairs and a few Hanok style rooms with wooden floors, low dining tables and cushion seats. I went for the hanok-style table by the window.

On the menu, a wide variety of hot and cold teas including green teas, yellow teas, flower teas, grass field and mountain teas can be found.

bibibidang1However, instead of tea, I went for a popular dessert on the menu, the Sweet Pumpkin Bingsu (10,000KRW). Meant for 1 person’s portion, the bingsu was plated delicately on a wooden tray, together with small piece of tea confectionery (called dashik) on the side. Unlike any of the bingsus I’ve had, the top layer was slathered generously with sweet sauce, giving a sticky consistency. The shaved ice, a pure bright natural pumpkin orange, contained real chunks of pumpkin within, giving a rich and intense flavor.

bibibidang4 Another popular item on the menu is the Red Bean Porridge (8000KRW), perfect as a warm treat in winter.

bibibidang9Very much reluctant to leave the serenity of the café, I stayed for as long as my self-planned itinerary would permit. Perhaps one of the most peaceful time I’ve spent in a café.

4F, 239-16 Dalmaji-gil, Jung-dong, Haeundae, Busan, South Korea

11am to 10pm daily (except Mondays)

%d bloggers like this: